헤어진 연인잊는법 > 연애칼럼

본문 바로가기

사이트 내 전체검색


연애칼럼

헤어진 연인잊는법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온리스토리 작성일17-11-30 18:28 조회25회 댓글0건

본문



헤어진 연인을 잊기란 너무 어려운법이다.

차라리 내 안에 기억의 칩이라 하여 그것을 빼낸다고 하면 참 좋을 노릇일터인데.​

러지 못한다면 우리가 직접 몸에 다시 새길 수밖에 없다.

제일 최고인 방법은 미련을 남기지 않기.

미련이란 것은 사람들의 몸에 착 달라붙어 후회나 낙심 여러 가지 감정들을 들게한다.

단순히 든다라고 하면 다행이지 그것으로 상상에 빠지거나 회상에 빠져 정신을 차리지 못 하게한다.

그럼 미련을 덜어내야 할터인데 어떻게 해야할까.

 

아직 감정정리가 되지 않고 떠오르는 미련을 억누르는건 어렵다.

그 미련을 사용하는데에, 올바르게 사용한다면 상관없다.

하지만 미련을 사용한다고 해서 수 십번 그 사람에게 연락을 취하거나 만남을 계속해서 강요한다면 그것은 집착에 넘어서 범죄에도 이를 수 있다.

 자신에게는 아름답게 보일지 모르는 사랑이겠지만 당사자는 겁에 질려 한다면 그게 사랑일까.

 ‘나오지마. 그럼 나를 봐야해’라고 외치는 협박과 같다.

아름다움을 무서움이라는 공포의 단어로 만들지 말 것.

 

헤어진 연인을 잊기 위해서는 자신의 내면을 먼저 다뤄야하는 것을 잊지 말라.

외부적인 조작이나 변형을 준다면 그것은 한순간에 맛보는 달콤함일지 모르겠지만 정말 몸에 좋은 것을 받기위해선 노력과 쓴맛이 필요하다는 것 또한 잊지 말 것.

자신의 내면에 대해서 자신도 모르는 수가지의 행동들이 통찰할 수 있는 사람이 필요하다.

항상 생각하고, 통찰하고, 느끼는 사람이기에 절대적으로 눈이보이는 것과 쉽고 달콤한 것만 찾지말 것.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연애칼럼 목록

게시물 검색


Copyright © OnlyStory.co.kr All rights reserved.
상단으로
PC 버전으로 보기